피부병 때문에 사람들의 계속된 외면에 주눅 들었던 유기견 입양한 뒤 와락 안아준 남성

2021-06-22 · 감동바다
유난히 심한 피부병으로 온몸에 털이 군데군데 빠진 채로 보호소에 입소한 어느 한 유기견이 있었습니다. 강아지는 이름이 없어 보호소 관리번호인 387번으로 대신 불려야만 했습니다.
인기 콘텐츠
울적해서 인도변 앞에 웅크리고 앉아 있는 꼬마한테 다가가 위로해주는 '천사' 길고양이
고양이가 아빠만 유난히 좋아하길래 질투심 폭발한 여성이 '가짜 수염' 붙이자 벌어진 일
ㆍ겁도 없이 자기한테 '손가락 욕' 날리며 장난치는 집사에게 단단히 삐진 고양이의 반응 ㆍ무더운 폭염 속 다른 사람의 차량 안을 본 남성이 망설임없이 '쇠도끼' 들고 내려친 이유 ㆍ뜨거운 때양볕 아래 걸어가는데 강아지 '발바닥 화상' 입을까봐 걱정됐던 이 남자가 한 방법
인기 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