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공유

온몸에 진들기 달고 있는 채 구조돼 보호소 입소한 '생후 3개월' 새끼 남매 강아지들

BY 애니멀플래닛팀
2024년 06월 06일

애니멀플래닛소방서 통해 구조돼 입소한 새끼 남매 강아지들 / instagram_@helpshelter


도대체 이 아이들은 얼마나 오랫동안 바깥을 떠돌아다니면서 생활해 왔던 것일까. 어쩌다가 새끼 남매 강아지들은 길거리 생활을 했던 것일까요.


유기동물 입양에 앞장서고 있는 엘씨케이디(LCKD)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분당소방서를 통해 구조돼 입소한 남매 강아지들의 사연이 소개가 됐습니다.


입소할 당시 바깥에서 오랫동안 떠돌아다니며 생활한 탓인지 온몸에 진드기를 달고 있었다는 녀석들.


무엇보다도 태어난지 생후 3개월로 추정되는 아이들은 따뜻한 사랑과 관심이 절실할 수밖에 없는데요.


애니멀플래닛소방서 통해 구조돼 입소한 새끼 남매 강아지들 / instagram_@helpshelter


엘씨케이디 측은 "아직 사랑만 받아도 마땅할 시기인데 어쩌다 이 남매는 이곳 시보호소까지 온 것일까요"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가 있는곳은 안락사가 있는 시보호소"라며 "꼭 살아서 세상 밖으로 나갈 수 있길 누구보다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라고 전했죠.


끝으로 엘씨케이디 측은 "선택 받지 못하면 죽어서야 나올 수 있는곳 이 아이에게도 기회가 필요합니다"라며 주변의 관심을 호소했는데요.


생후 3개월된 새끼 남매 강아지들에게 진심 어린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주실 분들은 엘씨케이디 인스타그램 계정(@helpshelter) 프로필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보다 더 좋은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애니멀플래닛을 후원해주세요!
핫이슈